노마드톡336 코로나가 만든 교회 개혁의 의미 > 노마드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노마드 이야기

   
노마드톡336 코로나가 만든 교회 개혁의 의미

 

 

코로나가 가져다 준 위기는 한국교회 개혁의 기회다. 기존의 모든 질서와 당연한 것처럼 보이던 것들이 단 한순간에 무자비하게 거절당한 것은 가히 혁명적인 사건이다. 어쩌면 이것은 교회 개혁이 아니라 교회 혁명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든 교회를 한 번에 동일한 수준의 교회로 만든 것은 아이러니를 넘어 교회를 민주화 시킨 대사건이다. 코로나는 교회의 공간적 개념을 무시해 버렸으며 교회의 가시적 차별과 편견을 일거에 날려버렸다. 작은 교회든 큰 교회든 교회는 하나님 앞에서 모두가 동등하며, 보이는 교회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는 것을 가르쳐주었다.

많은 돈을 들여 지은 교회 건물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공간으로서의 예배당을 왜 성전으로 불러야 하는지에 대한 신학적 성찰을 해야 할 때가 되었다. 공간으로서의 교회에 대한 성찰은 코로나 이후의 교회를 새롭게 만드는 중요한 의미를 가져다주었다. 예배당의 크기와 교인 수 그리고 헌금액수의 크기로 나뉘던 교회와 목사들의 등급도 자연스레 허물어질 것이다. 그리고 교회의 존재 목적이 무엇인가에 대한 솔직하고 본질적인 고민을 하게 하였다. 우리는 코로나 이전에 몰랐던, 아니 알고도 모른 체하던 것들에 대하여 다시 생각하여야 한다. 교회란 무엇이며 교회는 왜 존재하는가에 대한 물음을 하여야 한다.

지금까지 둘러쳐있던 자기교회에 대한 충성도와 고착된 등록 교인이라는 딱지가 떨어지기 시작하였다. 이제는 모두가 언제든 어느 교회라도 찾아 들어갈 수 있다. 세상에 이렇게나 많은 교회와 목사와 설교가 있었는지 이제야 눈을 뜨고 바라보기 시작하였다. 소위 온라인 교회의 시작이 만든 새로운 풍경들이다.

그러나 연세 드신 노인들을 비롯한 디지털 문맹자들에게 교회는 여전히 기존의 교회가 교회다. 예배를 자신이 다니던 교회에 가서 드리지는 못하지만 자기교회가 제공하는 설교 서비스에 여전히 노출되어 있으므로 아직 교회의 민주화와 평등은 요원해 보이기도 한다.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희망은 보인다. 젊은 세대를 비롯하여 가나안 교인들에게 새로운 탈출구가 보이기 때문이다. 오늘 교회의 위기는 오히려 새로운 교회의 시작이며 가능성의 발견이다. 새로운 교회의 출현은 이미 시작되었다. 코로나가 만든 교회 개혁의 출발은 코로나 이후에도 계속될 것이다. 우리는 그것을 주목하며 새로운 교회운동을 시작하여야 한다. 목회의 개념과 선교의 방향 그리고 건물로서의 예배당과 교회의 무조건적 성장이 더 이상 용납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정하여야 한다.

장로회신학대학을 비롯한 한국교회 신학교육의 재편과 통폐합 그리고 융합적 신학교육 등 할 일이 무수하다. 우리가 스스로 개혁하지 않으니 세상의 돌들이 소리치다 이제는 코로나가 교회개혁을 이끈다. 이래서 하나님은 무서운 분이시다. 하나님은 어느 것 하나 그대로 지나치시는 법이 없다. 우리가 상상하지 못하는 방법으로 세상을 바꾸시더니 이제는 교회를 한방에 날려버리신다.

더 이상 과거의 종교와 교회의 시대는 끝이 났다. 우리가 원한 것은 아니지만 받아들여야 할 현실인 것은 분명하다. 현실적 이념에 지나치게 경도된 교회, 가짜뉴스의 생산지가 되어버린 기독교는 이제 설 자리가 없어질 것이다. 껍데기로서의 교회는 떠나가야 할 것이다.

이제 다시 갈릴리의 작은 것들을 소중히 여기는 생명의 목회와 선교적 교회로 돌아가야 할 것이다.*

 



hi
   


[04982]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장로 1(광장동 401-17)
나섬공동체 대표전화 : 02-458-2981 사단법인 나섬공동체 대표자 유해근
Copyright © NASOMCOMMUNITY. All Rights Re 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