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마드톡339 목사가 아니라 사람이 되고 싶다 > 노마드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노마드 이야기

   
노마드톡339 목사가 아니라 사람이 되고 싶다

   노마드는 유목민이다. 프랑스의 석학 자크 아탈리는 '호모 노마드' [유목하는 인간]이라는 책에서 인류는 유목민들에 의하여 발전해 왔다고 주장하였다. 나는 그의 책을 읽으면서 노마드라는 말에 깊이 빠져들었다. 내 목회의 대상이 대부분 유목민들이기 때문이다. 내가 몸담고 있는 <나섬>은 노마드, 즉 유목민 교인들을 대상으로 선교하며 목회하는 공동체다. 오랫동안 유목민 목회를 하다 보니 내 의식 구조마저 유목적인 존재로 바뀌었다. 자유를 그리워하며 나를 구속하는 어떤 제도와 문화도 거부하려는 강한 의식이 내 안에 자리 잡게 되었다. 언제 어느 곳이든 자유롭게 떠날 수 있어야 하고 떠날 때는 뒤를 돌아보지 않는 나의 성향도 유목민 목회의 흔적일지 모르겠다.

작금의 한국교회 안에서 목회를 한다는 것은 때로 목사인 나 자신을 비루하게 만든다. 자존심도 잃어버린 채 자꾸만 성공과 번영의 목회에 관성처럼 쫒아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다른 사람이 가는 길은 가지 않겠다고 다짐하며 살아온 삶이건만 어느새 모두가 가는 그 길목에서 서성거리는 자신을 발견한다. 그런 자신을 발견할 때마다 미치도록 화가 나고 애급의 바로 밑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고 살아가려했던 히브리 백성의 천박한 노예근성이 내안에 있음에 몸서리쳐진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나는 언제쯤 진정 구원의 삶을 살 수 있을까?

성공보다 자유가 좋아야 하고, 많은 이들로부터 대접을 받는 목회자이기보다 유목민처럼 자유를 더 사랑하는 삶을 살아야 하지 않겠는가! 목사가 아니면 또 어떤가? 굳이 목사라는 이름에 목을 맬 필요도 없다고 생각한다. 목사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 그것도 우상이다. 목사라는 딱지를 내려놓지 못하면 진정한 목사가 될 수 없다. 다시 버리고 내려놓아야 한다. 몇 십 년째 목회를 한다는 것이 무슨 자랑이겠는가?

한국교회 안에서 아니 한국사회 안에서 목사는 때로 무대 위의 배우가 된다. 쇼맨십이 없이는 성공할 수 없는 것이 목사의 모습이다. 교인들 앞에서 해대는 묘한 거짓말과 행태는 정말 괴기스럽고 가증스럽다. 그 재간이란 천부적 은사인가 아니면 후천적으로 학습된 것인가? 말도 안 되는 말에 사람들이 속아 넘어가는 것을 볼 때마다, 교회를 떠나고 싶어 미치도록 괴로운 밤을 지낸다. 자기가 진짜 교주가 되고 싶어 안달이 난 목사들이 교회 안에 즐비하면 할수록 불면의 밤은 계속된다.

이제는 더 이상 머물 수 없는 한계에 도달했다. 새로운 삶에 도전하고 싶다. 목사가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하나님을 만나며 살고 싶다. 우리 안에 가짜가 너무 많다. 하긴 나도 가짜일지 모른다. 그래서 나는 진짜인지 가짜인지도 모를 내 삶과 목회에 회의적이다. 나도 모르게 교인들에게 했던 말들을 반추하면 내가 얼마나 이중적이며 위선적이었는지 놀라게 된다. 더 이상 그런 삶은 싫다. 더 이상 내가 아닌 또 다른 나를 목사라는 이름 뒤에 숨기고 살기 싫다. 내안에 두 존재가 있다. 하나는 목사이고 다른 하나는 사람이다. 목사와 사람 중 선택할 때가 다가온다. 나는 자유인이 되고 싶었는데 우상이 되고 싶어 하는 거짓말쟁이 목사가 되었다. 나는 유목민처럼 살고 싶었는데 교주가 된 목사처럼 성을 짓고 있다.

이제는 목사가 아닌 사람이 되고 싶다. 진정한 유목민으로 살고 싶다. 자유로운 인간이 되고 싶다. *

 



hi
   


[04982]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장로 1(광장동 401-17)
나섬공동체 대표전화 : 02-458-2981 사단법인 나섬공동체 대표자 유해근
Copyright © NASOMCOMMUNITY. All Rights Re 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