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오시는길

TEL : 02-446-4195
FAX : 02-458-2982

서울시 광진구 광장로 1
(광장동 401-17)
나섬교회

COPYRIGHT© 2016
NASOMCHURCH
ALL RIGHTS RESERVED.



미션하이웨이와 비전트립

> 뉴라이프미션 > 미션하이웨이와 비전트립
bible
   
필리핀 미션하이웨이(뉴라이프 제8기 비전트립)-1

 

-뉴라이프 제8기 비전트립 겸 필리핀 미션하이웨가 <뉴라이프 미션의 세계화>라는 주제아래

2015년 11월29일부터 12월 4일까지 4박 6일간 일정으로 필리핀 클락과 엥겔레스, 잠발레스

이바 비하우에서 있었다-

※ 짧은 일정 이지만 필리핀의 비하우 마을학교의 어린영혼들이 비록 어렵고 열악한 생활환경

    속에서도 초롱초롱 빛나는 그들의 눈동자 속에서 희망을 볼 수 있었다.

    우리가 그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나누어 줄 수만 있다면 그 귀한 영혼들이 더 나은 삶을

    영위할 것이고, 이것이 바로 우리 시니어들이 비하우나 아누나스의 코피노학교 등에서 해야

    할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번 기회를 통하여 뉴라이프미션의 선교적 삶을 살아가길

    결단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생각이다.

(내용)

일시: 2015.11.29(주일)∼12,4(금) (4박 6일)

장소: 필리핀 클락, 엥겔레스 아누나스 교회, 잠발레스 이바시 비하우교회

참가대상: 뉴라이프 비전스쿨 8기 수료자, 1-7기까지 수료자, 필리핀 선교에 관심 있으신분

참가인원: 총 36명

(전체일정)

(제1일차: 11월 29일<주일>)

   17시 인천공항 E카운터에 모여서 출발 기도, 항공권, 짐 붙이기

   20시 15분 이륙, 현지시각

   11시10분 클락공항 착륙,  현지선교사 정종주 목사와 강창민 목사 만남.

   00시 뉴라이프 빌리지 도착하여 짐 정리 후 취침

(제2일차:11월30일<월>)

   08시 클락내 호텔 식당에서 한식으로 조식 후 동광썬벨리CC에서 망고주스 마시며 휴식

   11시 뉴라이프미션 시니어선교 비전캠프인

          뉴라이프 미션 빌리지 기공예배  엥겔레스로 이동하여 현정식당에서 중식.

   14시 아누나스 교회 도착하여 현지 교인들과 찬양, 정종주 선교사 필리핀 선교현황과 과제

          유해근 목사의 코피노학교 미래와 비전 설명

          아누나스 Copino학교 창립예배 마치고 마사지와 사우나 후

   18시 대나무집에서 염소탕으로 저녁식사 후 숙소 도착, 자유시간 후 취침

(제3일차:12월1일<화>)

    07시 기상하여 클락내의 공원내 둘레 약 2.8Km의 연병장 조깅코스를 산책하고

            숙소에서 아침식사 후 커피타임, 짐싸기

    10시 필리핀 민속마을 11시 민속공연 관람 후 엥겔레스 짜장면집에서 점심식사 후

    13시 잠발레스 이바시로

            3시간에 걸쳐 차내 미션콘서트로 소개하고 친교 나누기

    16시 이바시 해변가의 Tan Yaw Hotel 도착, 짐정리 후 석양을 즐기고 바닷물에 몸 담그기

    19시 저녁식사후

    20시 필리핀 선교캠프,코피노학교,비하우마을, 단원 힐링을 위한 예배

           (아브라함의 순종, 리브가의 결단, 야곰의 열정, 요셉의 인내에 대한 설교 말씀)

 

   21시 제1차 힐링의 시간 바닷가 미션콘서트(색소폰과 하모니커, 우크렐라 연주 등)

 

 

(제4일차:12월2일<수>)

   08시 아침식사 후 비하우초등학교로,

  10시30 비하우초등학교 방문  300명 학생들과 찬양, 색소폰, 하모니커연주, 단원들 찬양합창,

            학생들 율동 등  350명분 도시락 전달하고, 학교발전기금 금일봉 전달.

  12시  비하우교회로 이동하여 잠시 휴식 후 3kg 쌀 봉지 120개를 만들어 주민에게

           나누어 주고 기도해주기.

  14시 숙소에서 새우찜 닭바베큐로 늦은 점심 후 휴식,바다에 몸 담그기, 배타고 산호초 구경하기

 

  19시 다금바리 찌개로 저녁식사 

  20시 결단의 기도회, 제2차 힐링의 시간 바닷가 미션콘서트 마치고 취침

 

(제5일차:12월3일<목>)

   07시 갈길이 멀어서 아침식사 후 서둘러

   08시 출발했으나 차가 중간에 고장으로 예정보다 늦게 엥겔레스 도착

  11시30분 현정식당, 현정식당 여사장 언니 권사님 배려로 점심식사 대접받음

  12시30분 클락입구 대형쇼핑몰(SMshoping center) 쇼핑 후 마사지, 사우나 후

          아누나스 교회에서 삼겹살 바비큐로 저녁식사.

  19시  4박 5일간의 정리

          (선교지 방문과 코피노학교, 시니어선교미션빌리지 기공예배 소감 등 발표 및 정리)

   22시 클락공항으로 이동 01시30분 이륙

(제6일차:12월4일<금>)

  06시 도착하여 짐 찾고 도착기도후 해산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5

 출국신고 전에 기도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5

 출국장에 나가기전에 기념촬영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5

 아침 경건회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5

 2일간 클라크에 유숙하는 1차 뉴라이프 미션빌리지 모습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5

 시니어 선교를 위한 뉴라이프미션빌리지 기공예배를 위한 터 파기를 한 공사장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빌리지 내의 마을 공동 수영장 모습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망고주스를 마시고 잠시 휴식을 위하여 들린 빌리지 근처의 동광썬벨리 CC에서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주스를 기다리며 담소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날씨가 더워서 실내에서 시니어 선교베이스캠프 미션빌리지 기공예배를  드리는 모습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한순옥 목사님 찬양 인도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이정우 장로님 대표기도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유해근 목사님 말씀 증거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빌리지 신축공사장 앞에서 기공식 테이프 자르기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공사장 현지인 인부들과 단원들이 모두 기념 촬영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코피노학교 창립예배를 위하여 엥겔레스 아누나스 교회 방문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아누나스교회 현지인 찬양팀 찬양 인도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목사님 설교 말씀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코피노학교 교육이 이루어질 건물 앞에서 테이프 커팅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0f9e1ce5e8b3f01045c2e1dda754402a_1467364

코피노학교 창립예배와 테이프커팅 후 현지 교인들과 기념촬영 



 



hi